감리교 제35회 총회 동성애대책위원회 긴급 기자회견.

김영애 기자                    기사등록: 2024-07-08 22:02          최종수정: 2024-07-08 23:12

김찬호 감독, 같은 목회자를 치리한다는게 가슴아프지만 감리교가 거룩성을 회복해야 

타교단의 본이되고, 한국교회를 바르게 이끌 수 있는 주도적 역할 을 감당할 수 있음을 강조해

 

 

감리교 총회 동성애대책위원회는 오늘(78일) 오전, 인천 기독교대한감리회 중부연회본부 3층에서 “2024년 서울 퀴어축제에서 동성애축복식을 진행한 감리교 6인목사에 대한 대책회의 및 기자회견을 했다.

 

1부 예배 사회에 이선규 목사(남부연회 동성애대책위원장), 기도에 이훈 목사(중부연회 동성애대책위원장), 성경봉독에 이경식 장로(서울연회 동성애대책위원장), 설교에 김찬호 감독(35회 총회 동성애대책위원장)이 벧전1:15~16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할지어다라는 제하의 말씀을 전했다. 이후 김찬호 감독이 축도 후 예배를 마쳤다.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2

▲김찬호 감독(35회 총회 동성애대책위원장)


김찬호 감독은 목사님 6명을 우리가 치리해야 되는 문제라 또 우리 감리교회 현실이 이렇게 동성애 문제로 정리해야 되는 일들이 우리들의 사명이라 마음이 무겁고 힘들고 근데 피할 수 없고 우리가 이 일을 정리해야 되고 피할수 없다며, 늘 만났던 목사님들이지만, 동성애를 지지하고 퀴어 축제에 가서 삼일체의 이름으로 축복식을 거행하였다. 그전에 있었던 이동환을 우리 감리교에서 출교한 지가 얼마 안되었는데 24년도 서울 퀴어 축제에 나가서 "이동환이 개척자로 갔으니 그의 출교가 거룩하다 그러니 우리들도 출교해라!" 하면서 축복식을 하고, 그리고 "미국 UMC가 우리들의 표본이다!"라고 했는데, 미국 UMC는 교리와 장정의 대다수가 동성애를 반대했는데, 거꾸로 바뀌어서 오히려 동성애 지지자가 다수가 되고, 동성애 반대자가 소수가 돼서 내쫓겼났는데, 그들이 하는 얘기가 우리 감리교도 미국 UMC처럼 될 거다라며, 친 동성애 언론에 공개적으로 기자회견까지 했다. 이것은 어쩌다가 그런 게 아니며, 이들이 자기도 모르게 그냥 충동적으로 인권을 생각하면서 한번 나가서 영웅주의를 가지고 동성애 축복식을 하자 이렇게 불현듯 감정적으로 한 게 아니라 의도적이고 주도면밀하게 6명이 했다. 우리 감리교인들이라면, 한국 기독교인들이라면, 세계 모든 기독교인들이라면 절대적으로 지켜야 될 대 원칙이 성경이며, 빼거나 더 할 수가 없는 하나님의 말씀에 동성애가 죄다 하는 것이 기록되어 있다. 우리 하나님은 사랑의 하나님인 동시에 거룩하시고 공의로우신 하나님이시다. 이 두가지 사랑과 거룩은 충돌하지 않습니다.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2
▲이훈 목사(중부연회 동성애대책위원장)


인간이 파멸하게 되고 형벌에 처해지기 때문에 하나님은 우상숭배를 금하고, 이단을 금하고, 동성애를 금하시는 것는, 거룩하신 하나님의 성품인 동시에 믿는 자녀들이 지켜야 될 최대의 원칙이며, 감리교인들의 교리와 장정이기에, 감리교법을 안 지키고 감리교인이라 할 수 없고, 특별히 우리 동성애대책위원들과 함께 우리 감리교회 동성애 문제를 책임지는 감독으로서 이걸 그냥 넘어갈 수가 없으며, 특별히 우리 감리교 교리와 장정에는 이렇게 동성애를 지지하거나 찬성하는 목사와 평신도들은 정직, 면직, 출교에 처한다라고 되어있다, 이단이나 동성애 문제는 바로 정직과 면직과 출교로 나가게 되어있다. 그래서 이동환도 처음에 정직을 맞았는데, 동성애 축제에 가서 계속해서 축복식을 하다가 결국에는 6년 싸움을 거쳐서 정직을 거치고 나서 결국에는 출교가 된 것이 판례이다.
그리고 이것를 치리하지 않으면 감리교는 다른 교단에서 우리 교단은 동성애를 인정하는 교단이 되어서 복음적인 교인들이 다 떠나게 되고 감리교는 망하게 될 것이기에, 그래서 무거운 마음을 가지고 하나님이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하라는 말씀을 가지고, 감리교인들은 성경과 교리와 장정을 수호하며 오늘 기자회견과 대책 회의를 하게 되었다, 고전13:6절에 보면 "사랑은 불의를 기뻐하지 아니하며 진리와 함께 기뻐한다"고 말씀하고 있는데, 우리 기독교 사랑은 불륜을 사랑이라고 하지 않고, 이단을 사랑하는 게 아니며, 우상숭배를 사랑하는 게 아니며, 우리 기독교인들은 불의를 기뻐하지 아니하고 진리와 함께 기뻐하는 사람 그게 하나님의 사랑이라는 것을 성경을 통해 우리는 믿습니다.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2
▲이선규 목사(남부연회 동성애대책위원장)


누가 저한테 가족 중에 혹시 동성애자가 나오면 어떡할 거냐 묻는다면, 저는 이 시간 하나님 앞과 우리 교회 앞에서 얘기할 수 있습니다. 가족 중에 동성애자가 나오면 저는 분명히 "그건 죄다!"라고 얘기해 줄 것이다. 무조건 너는 동성애자니까 하나님이 너를 그냥 받아주신다라며, 죄가 아닌 것처럼 말하고 무조건 받아주는 것은 그가 회개할 기회도 주지 않는 것이기에, 아무리 우리 가족 중에 동성애가 있을지라도 그것을 죄라고 얘기를 해야 그가 회개할 기회를 얻고 주님께 돌이킬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입니다.
감리교의 또 다른 사람들이 6명이 아니라 그분들이 말하는 것처럼 60명이 나오든 600명이 나오든 우리는 성경대로 교리와 장정대로 우리 감리교회에 우리 교단은 복음적인 교단이고 거룩한 교단이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무서워서라도 이런 일에 가담하지 않도록 우리가 엄격하게 해야 재발 방지가 되고 거룩함을 유지할 수 있는 줄로 믿는다며, 지금 우리 감리교회는 대다수가 동성애에 반대하는 이들이 많지만, 침묵하는 이들이 대다수이다. 그분들이 반대는 하지만 이런저런 관계 때문에 아무 얘기를 하지 않는 것이 감리교가 썩어가는 것이며, 암이 온몸에 퍼지기 전에, 누룩이 온 덩어리에 퍼지기 전에, 마음이 아프고 힘들지만, 그럼에도 이것에 대해서 엄격하게 치료해야 우리 감리교가 거룩한 감리교인 것과 다음에도 이렇게 동성애를 지지하는 목사님들이나 평신도들이 나타났을 때 엄격하게 치유할 수 있는 줄로 믿는다며, 특별히 감리교회 감독님들도 이 일에 대해서 명확하게 해야한다며, 과거에 감독님들이 이런 문제에 대해서 흐지부지 하였기에, 동성애자들이 안수하는 걸 넘어가고 이동환이가 와서 안수하는 것을 넘어가니까 이런 문제가 터진것이라며, 이제는 하나님이 기뻐하는 감리교가 되고, 거룩한 감리교가 될 때, 동성애자들도 회개하고 돌아오면 받아주는 것이며, 영원히 정지하는 게 아니라 회개할 기회를 주는 것이며, 엄격해야 돌아올 수 있는 기회도 줄수 있는 것이다. 

 

2024년도 78일 오늘 우리 감리교회 목사 6명이 동성애 축제에서 축복식을 한 것에 대해 오늘 성명서를 발표하고 분명한 대책을 통해서 우리 감리교가 거룩한 감리교로 굳게 세워져서 이 마지막 때에, 혼란의 때에 우상숭배로부터 감리교를 지키고, 이단으로부터 감리교를 지키고, 동성애로부터 감리교를 지키자고전했다.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민돈원 목사(중부연회 문산교회)

 

2부 기자회견 사회와 기자회견인사에 민돈원 목사(중부연회 문산교회), 사건개요설명에 한철희 목사(충청연회 서천제일교회), 성명서 발표에 김찬호 감독(35회 동성애대책위원장)이 하고, 질의응답의 시간에는 참석한 기자들의 질문을 수렴해 기자들을 대표해서 교회연합신문 차국장이 질의를 하였다.

 

: 근래 이동환 목사 등 사건으로 교계에서는 감리교회가 동성애에 대해서 약간 비판적이지 않다는 이미지가 있는데 실제 감리교 내부의 동성애에 대한 보편적인 인식이 어떠한지?

: 감리교 내부의 동성애에 대한 보편적 인식은 평신도들은 거의 90%가 동성애를 반대한다.
그런데 목회자들은 지난번 우리 감리교회 총회 때 보니까 70% 30% 정도로, 30% 정도가 동성애를 지지하거나 암묵적 찬성을 하고 있다.
그리고 70%가 반대한다. 그러나 문제는 그냥 마음으로만 반대한다는데 있다. 축복식에 나서는 동성애 지지하는 그룹은 어떤가? 적극적이다. 정치적이고 언론을 활용 할 줄 알아 동성애를 지지하는 언론을 통해 기사화해서 적극적으로 알려 국민들이 볼 때는 이들이 인권투사로 인정하게 된다.
감리교회가 왜 중요하냐? 하면, 그 축복식에 나와 있던 목사들 중에는 장로교 통합측, 카이캄 독립교단, 성공회, 장로교 기장측도 있다. 우리 감리교가 바르게 하면 주요 교단중에 하나인 장로교 통합측도 따라올 것이다. 감리교와 장로교 합동측과 통합측이 정신만 바로 차리면 한국교회는 거룩하게 나갈 줄로 믿다.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한철희 목사(충청연회 서천제일교회)


김찬호 감독의 답변이 끝나자 기자회견장에 참석한 중부연회 평신도 대표들 중 한분이 감독님 평신도들은요. 90%가 아니고 99%입니다.”라고 말하자 청중들이 웃음과 함께 그렇다는 의미에서 박수를 쳤다.


: 미국 UMC의 최근 흐름, 동성애자 목사안수 등이 한국 감리교에 현재 영향을 끼치고 있는지를 말씀해주셨는데, 감리교 고발 원칙과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중부연회 외에 함께 하거나 함께할 예정이 있는 연회가 있는가?

: 성명서 안에 있는 것처럼 각 연회에서 고발자가 정해져 있으며, 감리교는 연회원이 연회원을 고발하는 고발 한정주의가 있다. 타 연회에서 다른 연회원을 고발할 수가 없다.
그래서 가능하면 현 동성애 대책위원장이나 위원회가 하고, 성명서에 있는 대로 그게 안 될 시에는 연회원이나 전임 동성애 대책위원회에서 고발할 예정이다.

미국 UMC와의 관계를 간단하게 말씀을 드리자면, 미국의 감리교회가 지금 두 쪽이 났다. 하나는 UMC이고 하나는 GMC이다. 원래 UMC는 우리 감리교처럼 동성애를 반대하는 게 교리와 장정에 있었으나 동성애자들이 나올 때 우리처럼 이동환 재판이나 이번 6명의 목사들에게 하듯이 엄하게 하지 않았다. 고발하고 재판을 해야 무서워서 못하는데 이걸 그냥 내버려 둔 것이다.
UMC를 탈퇴하고 GMC에 가입한 목사들이 우리 중부연회에 와서 저한테 한 얘기가 뭐냐하면, “UMC가 교리와 장정을 종이호랑이로 만들어서 이렇게 됐다라며, “우리 기독교 대한감리회는 엄격하게 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특별히 3개 신학교를 먼저 거룩하게 해서 교수들이나 강사들이 동성애를 가르치는 이들이 없도록 뿌리부터 바꿔야 되고 동성애자를 지지하거나 찬성하는 자가 나오면 바로 고발해서 엄격하게 다뤄야 대다수 우리 감리교를 지킬 수 있습니다.”라고 한결같이 말한다.

UMC가 우리 한국교회에 끼치는 악한 영향도 있지만 그들이 우리들의 본보기가 돼서 우리는 절대로 미국 감리교회처럼 나눠지는 일이 없도록 우리가 감리교회를 지키고 한국교회를 지키는 거룩한 운동을 하면 감리교회가 굳건히 성장해 나갈 줄로 믿는다.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이경식 장로(서울연회 동성애대책위원장) 

 

성 명 서

 

2024년 서울 퀴어축제에서 동성애축복식을 진행한 감리교목사들을 규탄하며 치리하려 한다.

 

202461. 서울 퀴어축제에서 감리교 소속 목사 6인이 동성애 축복식에 참여하여 축복식을 진행하였다. 이는 반성경적이며 기독교대한감리회의 교리와 장정’ (이후 교리와 장정이라함)을 무시하는 처사이다.

지난 202434, 기독교대한감리회는 2019년 부평 퀴어축제에서 축복식을 행한 이동환목사에 대하여 출교하였다. 이것은 퀴어축제에 참석하여 동성애 축복식을 하는 행위가 성경과 교리와 장정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범과임을 밝히는 결과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리교 소속목사 6인이 동성애 축복식에 참석하여 축복식을 진행한 해위는 매우 의도적인 행동이었다. 동서어애가 죄라고 분명하게 말씀하는 성경을 왜곡하고 교리와 장정을 부정하는 심각한 잘못이며 범과이다. 이에 기독교대한감리회 총회 동성애대책위원회에서는 이를 간과할 수 없으며, 어떠한 희생이 따르더라도 끝까지 성경의 진리를 수호하고 교리와 장정을 수호하여 하나님이 보시기에 합당한 감리교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천명하며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하나, 성경을 왜곡하고 무시하는 죄를 즉각 회개하라!

하나님은 성경에서 동성애를 죄라고 분명하게 말씀하셨다. 이는 변할 수 없는 진리이며 목회자는 그 진리를 따르고 전할 책임과 사명이 있다. 그런데 동성애 축복식에 참여한 목사들은 그 사명과 책임을 저버리고, 출교 된 이동화에 이어서 축복식을 진행하였으므로, 이에 회개할 것을 촉구한다.

 

, 동성애대책위원회는 기독교대한감리회의 교리와 장정을 수호할 것이다.

교리와 장정’ 1403단 제3조 제8항은, ‘동성애를 찬성하거나 동조하는 행위를 하였을 때를 범과의 종류로 규정하여, 이에 해당 시 교리와 장정 1405단 제5조 제3항에 따라 정직, 면직 또는 출교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동성애를 옹호하거나 동성애를 축복하는 것이 범과라고 분명하게 교리와 장정에 명시되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리교 목사들이 교리와 장정을 따르지 않는 것은 감리교단을 무시하는 것이다. 이에 회개할 것을 촉구한다.

 

, 이동환의 재판 결과를 무시하는 행동을 즉각 멈추라!

2019년 부평 퀴어축제에서 동성애 축복식을 진행한 이동환은 6년의 재판 결과로 출교되었다. 경기연회 재판부와 총회 재판부의 공정한 재판을 통해서 동성애 축복식은 범과라는 것이 분명한 판례로 남았다. 그럼에도 또다시 동성애축복식을 진행한다는 것은 교단의 재판을 무시하는 처사이다. 이에 즉각 축복식을 사죄하고 감리교회 앞에 용서를 구할 것을 촉구한다.

 

, 감리교회는 성경교리와 장정에 의거 하여 재판할 것을 촉구한다.

이에 총회 35회 동성애대책위원회는 축복식을 진행한 감리교 목사 6명에 대해서 각 연회에서 다음과 같은 사항을 결의해 주시기를 요청한다.

1. 2024년 서울 퀴어축제에서 축복식을 진행한 감리교목사 6명을 교리와 장정에 따라 소속 연회 동성애대책위원장의 이름으로 고발한다.

2. 만약 현재 소속 연회 동성애대책위원장이 고발하지 못할 경우, 선임 동성애대책위원장이나 소속연회원이 고발한다.

3.이동환의 동성애 축복식을지지 서명한 목사들도 각 연회에 자격위원회에 자격을 다루어 줄 것을 청원한다.

 

우리들은 위에서 결의한 내용이 지켜질 수 있도록 성령의 거룩한 검으로 싸워나갈 것이며, 감리교회는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이 유일한 거룩한 질서이며 교리와 장정대로 감리교회의 거룩성을 지켜 나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선언한다.

 

202478

기독교대한감리회 총회 동성애대책위원회

감리교바로세우기연대

감리회거룩성회복협의회

웨슬리안성결운동본부

 

주최측은 재판비와 변호사비를 위해서 후원​ 모금을 하고 있으며, 모아진 후원금은 투명하게 사용될 것이며, 중부연회 감사를 받겠다고 하였다.(농협 355-0082-7022-23 건강한사회를위한목회자모임)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8ce323d2735728ad313719fbafc18134_1720443
 

6dab6ec367440e7ffff851451a7ac428_1673872

 

 a6bff363a704c501570aa90646aa0e3b_1717557
b605b9074f416b715655cb20ffec7e76_1663582

 a6bff363a704c501570aa90646aa0e3b_1717556

b605b9074f416b715655cb20ffec7e76_1663582​​

   

 ※동행취재 : 곽영민 기자

 

 

취재: 김영애 기자    입력 : 24-07-08 22:02


Copyright@에녹부흥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에녹부흥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김영애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youngae3927@nate.com

독자의견

Notice

안양충신교회 설립42주년을 기념해 전도초청 주일로 지켜 전교인이 하나 돼 세부찬, 총동원 상반기 월례회 및 찬양축제열어. 감리교 제35회 총회 동성애대책위원회 긴급 기자회견. 세성협, 제9대 이현주 목사 대표회장 취임식 가져 월드기독교총연합회, 제2회 유엔참전 감사기도 연합성회 제3차 준비기도회 및 장애인 단체 홀리랜드 방문해.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제35-1차 임시총회를 열고 신입회건 가입 및 주요 안건들 처리해 한국기독교보수교단협의회, 제74주년 6.25기념 탈북민 이영선 목사 초청 안보 강연 가져. (사)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 인천지회 설립 1주년 기념식 가져. 세계선교사기도운동(KWMI) 제3회 세계선교사대회가 부산외대에서 다음세대(MK, PK)와 함께 열리다.. 광신대총동문회 2024 서울 제4차 로잔대회 관련 기자회견가져 인천광역시기독교총연합회 6.25 전쟁 74주년을 맞아 강화도 방문 해 사)한기부, 평화통일을 위한 6.25상기 구국기도회 가져. 제44회기 인천광역시기독교총연합장로회, 나라와 민족을 위한 6.25구국기도회 열어. 한예찬선교회 사랑음악회를 통해 이웃사랑 나눠. 월드기독교총연합회, 7.27UN군참전의날 제2회 국가사랑 연합성회를 위한 1차 기도회 및 기자간담회 가져.
안양충신교회 설립42주년을 기념해 전도초청 주일로 지켜 전교인이 하나 돼
김영애 |
세상 사람들이 우리나라에 교회가 너무 많다고 하는 말을 가끔 듣는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나라 사람의 75%는 비기독교인이다. 그러므로 교회는 더 늘어나야하고, 더욱 힘껏 전도해야 … 더보기
Hot
세부찬, 총동원 상반기 월례회 및 찬양축제열어.
김영애 |
세계로부흥찬양협의회는 7월9일(화) 오전 11시에 수원 권선구에 위치한 헤브론교회(조정환 목사)에서 총동원 상반기 월례회 및 찬양축제를 했다.▲대표회장 박금옥 목사총2부로 진행된 … 더보기
Now
감리교 제35회 총회 동성애대책위원회 긴급 기자회견.
김영애 |
김찬호 감독, 같은 목회자를 치리한다는게 가슴아프지만 감리교가 거룩성을 회복해야타교단의 본이되고, 한국교회를 바르게 이끌 수 있는 주도적 역할 을 감당할 수 있음을 강조해감리교 총… 더보기
Hot
세성협, 제9대 이현주 목사 대표회장 취임식 가져
김영애 |
7월7일 오후4시 서구에 위치한 인천소망교회에서 세성협 임시총회 및 제9대 이현주 목사 대표회장 취임식 및 제8대 대표회장 황귀례 목사 이임식이 있었다.▲제9대 대표회장 이현주 목… 더보기
Hot
월드기독교총연합회, 제2회 유엔참전 감사기도 연합성회 제3차 준비기도회 및 장애인 단체 홀리랜드 방문해.
곽영민 |
발달 장애인 단체(사)홀리랜드(이사장 최종희)와 두손장애인보호작업장을 방문하여센터장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다함께 찬양으로 영광 돌리며 확장의 비전을 공유​▲ 설교: 이사장 정진희 목… 더보기
690여교회 기독교선교교회연합회 출범, 이사장 윤석전 목사 추대하고 복음 사역의 지평을 넓히는 다양한 사역 …
곽영민 |
690여교회 기독교선교교회연합회 출범이사장 윤석전 목사 추대하고 복음 사역의 지평을 넓히는 다양한 사역 전개 "예수그리스도의 지상명령을 따라 구령사역을 펼치자"는 슬로건으로 교회와… 더보기
Hot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제35-1차 임시총회를 열고 신입회건 가입 및 주요 안건들 처리해
곽영민 |
현재84개 교단,단체가 되어 연합기관으로서의 위상을 완전히 회복한 상황​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이하 한기총)는 27일(목) 오전11시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제35… 더보기
Hot
한국기독교보수교단협의회, 제74주년 6.25기념 탈북민 이영선 목사 초청 안보 강연 가져.
김영애 |
한국기독교보수교단협의회는 6월25일 오전11시에 제74년 6.25기념 예배 및 교회의 전쟁과 평화관 특강을 했다.1부예배 인도에 한기보 이사 백병국 목사가, 대표기동에 영신총회장 … 더보기
Hot
(사)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 인천지회 설립 1주년 기념식 가져.
김영애 |
지난 6월 25일 오후 인천광역시 송도에 위치한 라마다호텔에서 1주년 기념식을 가지고, 6.25한국전쟁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을 것을 다짐하고, 부대 행사로 ‘우남 문화… 더보기
Hot
세계선교사기도운동(KWMI) 제3회 세계선교사대회가 부산외대에서 다음세대(MK, PK)와 함께 열리다..
곽영민 |
세계한인선교사기도운동(KWMI.회장 김경량)과 세계선교사기도운동(KWMI)은 공동으로 "일어나 함께 가자"라는 주제를 가지고,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3박4일간 다양한 프로그램… 더보기
Hot
광신대총동문회 2024 서울 제4차 로잔대회 관련 기자회견가져
곽영민 |
국제로잔대회도 한국교회가 추진해 오고 있는 차별금지법 제정반대 운동에 동참하여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해​광신총동문회(광신동문)는 25일 서울 종로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로잔대회 관련… 더보기
Hot
인천광역시기독교총연합회 6.25 전쟁 74주년을 맞아 강화도 방문 해
곽영민 |
인천광역시기독교총연합회(총회장 주승중 목사. 이하, 인기총) 6.25 전쟁 74주년을 맞아 주안중앙교회(청라)에서 출발하여, 강화도를 방문해 강화기독교역사기념관을 견학하여 예배를 … 더보기
Hot
사)한기부, 평화통일을 위한 6.25상기 구국기도회 가져.
김영애 |
6월23일(주일) 오후5시 사)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및 여성부흥협의회는 강동구에 위치한 보라성교회(송일현 목사)에서 평화통일을 위한 6.25 상기 구국기도회를 했다.▲이사장 송일현 … 더보기
Hot
제44회기 인천광역시기독교총연합장로회, 나라와 민족을 위한 6.25구국기도회 열어.
김영애 |
6월23일(주일) 오후3시 부평구에 위치한 갈월감리교회(담임 이병칠 목사)에서 나라와 민족을 위한 74주년 6.25구국기도회를 했다.▲김종훈 장로(총회장/산곡교회)​예배 사회에 맹… 더보기
Hot
한예찬선교회 사랑음악회를 통해 이웃사랑 나눠.
김영애 |
6월22일(토) 오후2시에 한예찬선교회(대표 유한나 목사)는 기독교회관 7층에서 제47회 이웃과 함께하는 사랑음악회를 가졌다.▲한예찬선교회 대표 유한나 목사1부 예배는 찬양에 박광… 더보기

24

29

29

28

20

30

31

28

28

30

30

31
07-20 18:18 (토) 발표
소셜보내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