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간증



 ​

세계로선민교회 목회자 세미나 간증(5)-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으라

김영애 기자                    기사등록: 2024-07-01 22:49          최종수정: 2024-07-01 22:49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으라

 

사람은 언젠가는 죽는데 죽은 후에 하나님이 이런 말씀을 해주시기를 소원했습니다. “내가 너를 잘 사용하였다. 네가 나의 참 일꾼이 되어 많은 사람을 건졌느니라, 너를 통하여 동서남북에서 불행한 인생들이 다 행복으로 바뀌었느니라.”

그래서 열매를 많이 맺는 일꾼이 되기 위해 하나님 앞에 온 힘을 다해 매달렸습니다. 그때가 지금부터 20년 전, 곧 목회를 시작한 지 약 2년이 채 되지 않은 때였습니다. 그때 환상 중에 하나님과 대화하면서 부르심에 대해 알려주셨습니다. 이 글은 그 환상 중에 하나님과의 대화를 기록해 두었던 내용입니다.

 

주님의 참 일꾼이 되기 위해 간절함과 눈물로 기도했습니다. “주님! 주님의 영광을 위하여 살기를 원합니다. 주님! 사랑합니다. 주님의 기쁨이 되기를 원합니다. 어떻게 하면 주님의 기쁨의 제자가 될 수 있을까요? 될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지 하기를 원합니다. 주님! 제발 만나주세요. 제가 이렇게 주님의 제자가 되기 위해 간절히 소망하고 있지 않습니까? 한 번만 만나주시면 소원이 없겠습니다.”라고 몸부림치며 기도할 때에, 주님의 손길이 조용히 나를 감싸며 찾아오셨습니다.

 

그때 주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사랑하는 자녀야, 나를 만나고 싶니? 나의 기쁨이 되고 싶니? 나의 제자가 되고 싶니?”. 저는 . 주님, 제 기도를 듣고 계셨군요. 정말 주님의 명령을 위해 살기를 원합니다. 무엇이든지 주님이 명령하시면 제가 하겠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때 주님이 그래, 너무 기쁘구나! 고맙구나! 지금부터 영광을 위해 살 수 있는 삶이 무엇인지 보여줄게. 따라오렴이라고 말씀하셨고, 저는 예수님이 데려가 주시기만 하면, 어디든 갈 테니 데려만 가주세요라고 부탁드렸습니다.

 

데려가 달라는 저의 부탁을 들으시고 주님이 저를 동서남북으로 데리고 다니시면서 보여주신 것은 사람들의 모습이었는데, 그 모습들은 너무 참혹했습니다.

 

예수님은 나의 손을 붙잡고 동쪽으로 데려가셨습니다. 그곳에는 악한 자들에게 공격을 받아 눈이 상하고 팔다리가 꺾이고 온몸이 피투성이가 된 사람들이 뒤엉켜 있었습니다. 그들은 아우성치며 살려달라고 비명을 지르고 있었는데, 아무도 그들을 돌아보지 않아 죽어가고 있었습니다. 주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잘 보거라. 건져주는 사람이 없어서 죽어가는 저 사람들을~~~”.

 

이번에는 서쪽으로 데려가셨습니다. 그곳에는 영양실조로 너무 말라서 사람이라는 생각조차 들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사람들은 신음 소리조차 낼 기력이 없어 보였습니다.

그들 옆에는 하얀 쌀밥이 가득 쌓여 있었고, 손만 뻗으면 먹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도 손을 뻗지 못해 굶주림에 죽어가고 있었습니다. 주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잘 보았느냐?”

 

방향을 틀어 남쪽으로 데려가셨습니다. 그곳에는 팔다리가 다 잘려서 걸을 수도 없고 아무것도 잡을 수도 없는 상태에서, 장기마다 피가 흐르고 몸이 썩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흉악한 폭군에게 채찍을 맞으며 감당하기 어려운 노역에 시달리고 있었고, 그 두려움에 도망갈 생각조차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아무 생각 없는 체념 표정으로 고독히 죽음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북쪽으로 데려가셨습니다. 그곳에는 가시 철망이 있었는데 각각의 구멍마다 사람들이 옆구리까지 끼어서 나오지도 못하고 들어가지도 못한 채 피를 흘리며 외 마디로 누구 없어요. 나 좀 꺼내주세요. 나 좀 꺼내주세요라고 외치고 있었습니다. 주님이 울부짖는 저 사람들을 보았느냐? 나의 사랑하는 자야. 나는 이들을 이 고통에서 꺼내줄 자를 찾고 있단다. 이들을 씻어주며 치료해주며 먹여주며 위로하고 자유와 행복을 누릴 수 있게 해줄 자를 찾고 있단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저는 주님이 영혼들을 얼마나 불쌍히 여기시는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주님, 제가 할게요. 불쌍한 저들, 숨조차 쉴 수 없는 저들, 죽음을 향해 가는데도 자기 인생을 바꿀 수 없는 저들을 향해 제가 가서 살려 볼게요. 주님, 시켜만 주세요라고 대답했습니다. 주님께서 고맙구나. 내가 찾던 한 사람, 나의 참 제자, 베드로와 같이 살 수 있겠느냐? 준비됐느냐?”라고 질문하셨고, 저는 준비됐습니다. 말씀만 하세요. 어떻게 해야 저들을 건질 수 있습니까? 명령하시면 곧바로 순종 하겠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주님이 다음의 성경 말씀을 주셨습니다.

인자가 많은 고난을 받고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버린 바 되어 죽임을 당하고 사흘 만에 살아나야 할 것을 비로소 그들에게 가르치시되”(8;31).

죄가 있어 매를 맞고 참으면 무슨 칭찬이 있으리요 그러나 선을 행함으로 고난을 받고 참으면 이는 하나님 앞에 아름다우니라 이를 위하여 너희가 부르심을 받았으니, 그리스도도 너희를 위하여 고난을 받으사 너희에게 본을 끼쳐 그 자취를 따라오게 하려 하셨느니라”(벧전 2:20-21).

친히 나무에 달려 그 몸으로 우리 죄를 담당하셨으니 이는 우리로 죄에 대하여 죽고 의에 대하여 살게 하려 하심이라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너희는 나음을 얻었나니”(벧전 2:24).

 

이 말씀을 받고 제가 질문을 드렸습니다. “채찍에 맞는 것이 무엇인가요?” 그랬더니 주님이 나를 진흙 시궁창에 완전히 엑스자(X)로 엎어 놓으셨습니다. 그 시궁창은 너무 더럽고 냄새가 났습니다. 그런데 군인들이 군홧발로 내 등을 밟고 지나갔습니다. 그들의 수는 끝도 없이 많았습니다. 군홧발로 등을 밟을 때마다 침을 뱉으며 욕을 했습니다.

나는 비명을 지르며 주님, 이것이 무엇입니까? 왜 내가 이런 모습입니까?”라고 물었습니다. 주님은 동서남북에서 고통당하며 죽어가는 저들을 살리기 위해서는 누군가의 희생이 있어야 한단다. 그 누군가가 네가 되어주지 않으렴?”이라고 부탁하셨습니다.

 

이 말씀을 듣고 마음이 착잡했습니다. 비록 주님의 명령대로 살겠으니 보내만 달라고 했던 저였지만, 그런 상황이 싫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주님, 그럼 나는 뭐예요? 나는? 나는?”이라고 반문하면서 엄청나게 울었습니다. 그때 주님이 말씀하셨습니다. “하늘의 상이 큼이라. 네가 이것을 위해 부름을 받았느니라!”

이 말씀 후에 주님은 아무 말씀이 없으셨습니다. 그리고 성경 말씀을 떠올려 주셨습니다.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노라 하고 그 형제를 미워하면 이는 거짓말하는 자니 보는 바 그 형제를 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보지 못하는 바 하나님을 사랑할 수 없느니라”(요일 4:20).

 

주님, 순종 하겠습니다. 따르겠습니다. 제자가 되겠습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그 순간 놀라운 일이 벌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군인들이 내 등을 군홧발로 밟는 순간마다 동서남북에서 고통 중에 있던 사람들이 하나씩 하나씩 치료받기 시작했습니다. 일어서기 시작했습니다. 내가 밟힐 때마다 그들이 씻겨지고 살아나고 밝아지는 것을 보여주셨습니다.

 

주님, 이것이었군요. ! 주님, 주님, 주님, 주님이 옳으십니다. 주님은 선이십니다.” 하며 주님 앞에 쓰러졌습니다. 그때 주님께서 또 말씀을 주셨습니다. “그리스도께서도 자기를 기쁘게 하지 아니하셨나니 기록된 바 주를 비방하는 자들의 비방이 내게 미쳤나이다 함과 같으니라”(15:3). 그리고 또 말씀하셨습니다. “다른 사람의 아픔과 모자람과 슬픔과 고통을 대신 감당해 주는 것이 부르심의 일이란다.” 저는 약속했습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영광의 삶을 살아보겠습니다. 영광을 돌립니다. 아멘.”

 

환상으로 주님과 깊은 대화를 나눈 후 지금까지 저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따라 살기 위해 몸부림쳤습니다. 내가 주의 길을 가면서 고난을 받을 때마다 그것을 슬퍼하거나 좌절하기보다 그 고난을 통해 불쌍한 영혼들이 살아날 것을 소망하면서 살아갑니다. 목회 사역 20년은 저를 위한 시간이 아니라, 주님이 보여주신 불쌍한 영혼들을 위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이 나를 푯대를 향하여 갈 수 있도록 인도하셨습니다.

주님의 뜻을 몰랐던 이 못난 자를, 택해 주시고 만나주시고 깨닫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영광을 위하여 살겠습니다. 주님의 영광을 위한 삶이란 믿음이 강한 우리는 마땅히 믿음이 약한 자의 약점을 담당하고 자기를 기쁘게 하지 아니”(15:1)하는 삶인 줄 믿습니다. 주님이 가신 그 길을 따라 약한 자의 고난을 대신 받아 주는 삶을 살 것입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부족함이 많은 나를 통해 주의 길을 가는 자들에게 부르심이 무엇인지전할 수 있게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영광 받아 주시옵소서!

 

올린이: 십자가복음연대

 

  

6dab6ec367440e7ffff851451a7ac428_1673872

 

 a6bff363a704c501570aa90646aa0e3b_1717557
b605b9074f416b715655cb20ffec7e76_1663582

 a6bff363a704c501570aa90646aa0e3b_1717556

b605b9074f416b715655cb20ffec7e76_1663582​​

 

 

취재: 김영애 기자    입력 : 24-07-01 22:49


Copyright@에녹부흥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에녹부흥타임즈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김영애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youngae3927@nate.com

독자의견

세계로선민교회 목회자 세미나 간증(7)- 내가 마술사 시몬입니다
김영애 |
내가 마술사 시몬입니다 자신이 세상에 물든 부족한 종임을 깨닫고 어둠을 물리침으로 성령 충만하기를 간절히 바라는 어느 목사님의 몸부림치는 고백입니다. 1. 나는 지금까지 세상으로 … 더보기
Hot
세계로선민교회 목회자 세미나 간증(6)- 부활의 역사가 일어난다.
김영애 |
​부활의 역사가 일어난다. “살아있는 사람 중에 눈동자가 이렇게 풀린 사람이 있을까!”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저는 섭식 장애와 배설 장애로 1년에 6개월 이상을 병원에 입·퇴원을 … 더보기
Hot
세계로 선민교회 목회자 세미나 간증(1)- 고희인 목사님을 만나서 행복한 참 목회를 하게 되다.
김영애 |
고희인 목사님을 만나서 행복한 참 목회를 하게 되다 이 간증문은 대부분의 목회자들이 영을 몰라서 실패하고 좌절에서 헤어 나오지 못할 때, 세계로 선민교회 고희인 목사님의 세미나를 … 더보기
Now
세계로선민교회 목회자 세미나 간증(5)-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으라
김영애 |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으라사람은 언젠가는 죽는데 죽은 후에 하나님이 이런 말씀을 해주시기를 소원했습니다. “내가 너를 잘 사용하였다. 네가 나의 참 일꾼이 되어 많은 사람을 건졌느니… 더보기
Hot
한치호 목사의 6.25시- 대한민국이 슬프다
김영애 |
6.25시-대한민국이 슬프다 지은이: 한치호 목사죽어서 고향의 땅에 묻힌 이를 알고 있는가. 사람으로 태어나 자신의 이름 석 자를 내세우려고밤잠을 아까워하면서 이를 악물고, 때로는… 더보기
Hot
세계로선민교회 목회자 세미나 간증(4)- 목회의 본질
김영애 |
목회의 본질 지방에서 목회하시는 어떤 목사님이 목회의 본질, 십자가의 복음을 깨닫고, 올리는 간증이다. 할렐루야! 먼저 살아계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립니다. 이 간증은 자랑이 아니라… 더보기
Hot
문학가 知泉 박 대산(朴大山) 목사의 성시- 열국과 천국
김영애 |
열국列國과 천국 박 대 산이 땅에 평화의 왕이 오신지어언2천여년인데세상 중앙엔 전쟁이 끊임없다땅에 불을 던져 어둠을 사르고생명의 빛으로 하나 되게 하신지어언2천여년인데아직도 곳곳엔… 더보기
Hot
한치호 목사의 축시- 요한을 만나고 싶다
김영애 |
축시 : 요한을 만나고 싶다나는 오늘,요한을 만나고 싶다.갈릴리의 어촌에서세베대와 살로메의 아들로 태어나형제 야고보와 함께밤이 되면 쏟아지는 별을 보고 지냈을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 더보기
Hot
세계로선민교회 목회자 세미나 간증(3) - 성령의 사역을 무시한 종을 용서하소서
김영애 |
성령의 사역을 무시한 종을 용서하소서 목사님은 어렸을 때 성령 사역을 하신 어머니 목사님의 모습을 보고 성령 사역을 부정적으로 여기며 거부했던 목사님이다. 세계로선민교회 고희인 목… 더보기
Hot
세계로 선민교회 목회자 세미나 간증(2) - 벙어리의 입이 열리다.
김영애 |
벙어리의 입이 열리다.세계로 선민교회 김현두, 고희인 목사님의 세미나를 통해서 세미나에 참석하신 목사님들과 사모님들이 변화되고 있는 모습, 질병이 치료되고, 가정과 교회에 성령의 … 더보기
Hot
문학가 知泉 박 대산(朴大山) 목사의 성시- 독수리
김영애 |
독수리 시 / 박 대 산하늘을 나는 영계靈界로 세상을 다스리고험한 산을 넘으며 평화의 소식을 전한다 (이사야 52장7절/40장9절)고난의 땅을 품는 날개여 임마누엘 사랑이여교권주의… 더보기
Hot
문학가 知泉 박 대산(朴大山) 목사의 성시- 소나무
김영애 |
소나무 박 대 산신축 고층 아파트 단지에옮겨 심은 소나무 군락들곧은 건 곧은 대로휜건 휘어진 대로자연의 모습 그대로푸른 세상을 만든다견고한 문명의 땅에뿌리박고 사는 생명들어느 복지… 더보기
Hot
청솔 김상진 목사의 기도문- 세계 전쟁종료와 평화를 위하여
에녹부흥타임즈 |
세계 전쟁종료와 평화를 위하여※ 한기총기도대성회 기도문 2024.4.5.한기총 공동회장예장(합동보수)총회장 온 땅이여 여호와를 두려워하며, 세상의 모든 거민들은 그를 경외할지어다.… 더보기
Hot
문학가 知泉 박 대산(朴大山) 목사의 성시- 하늘의 묵시를 보라
김영애 |
하늘의 묵시를 보라 지천 / 박대산 귀 막고 눈 돌리는이 차가운 세상 끝 날에하늘의 묵시默示를 보는 역사의 여명이여긴 나팔 시대를 알려 민족들을 깨운다 깊은 밤 잠든 사이 가라지를… 더보기
Hot
문학가 知泉 박 대산(朴大山) 목사의 성시- 다시 3.1절을 맞으며
김영애 |
다시 3.1절을 맞으며 박대산언제 우리 땅을 다스려달라고 했더냐누가 우리 조국의 앞날을염려해달라고 했더냐임의로 쳐들어와서 야욕을 채운게 아닌가삼천리 방방곡곡 분노는 함성이 되고태극… 더보기

24

29

29

28

20

30

30

28

28

30

29

32
07-20 17:25 (토) 발표
소셜보내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